洪 “이준석은 왔다 갔다 하고, 갈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답답하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금 자신의 처지를 일모도원(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길은 멀고)에 비유하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22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를 통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