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현근택 “후기 남겼다고 반드시 갔냐…친구에 들었을 수도”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16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장남인 이동호씨의 마사지 업소 방문 의혹에 대해 “친구들에게 들었을 수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