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총리, 盧 영결식서 “화해와 통합의 역사로 가는 성찰의 자리 돼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오늘의 영결식은 고인을 애도하는 자리이자 새로운 역사, 진실의 역사, 화해와 통합의 역사로 가는 성찰의 자리가 돼야 한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