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김대중, 중도 확장 위한 李·尹 캠페인 도구 되다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본디 ‘당내 비주류’로 여겨졌지만, 경선을 거치면서 명백한 당내 주류로 인식됐다. 본선에서는 긴급하게 외연 확장…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