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하이오주 상원 후보는 난민을 악어에 비유한 이민자들의 손자다.

오하이오주 상원후보 난민을 위한다

오하이오주 후보

미국 오하이오주 상원의원으로 아프간인 등에 대한 강력한 반난민 메시지를 전달해온 한 후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소 2개 정착 단체의 도움으로 클리블랜드 지역에 정착한 유럽 출신 난민들의 손자이다.

세 번째로 상원의원에 출마한 조시 맨델 전 오하이오주 재무장관은 미국을 비롯한 거의 24개 다른 나라들이 수만 명의 아프간인들을 대피시킨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이 미친 듯이 철수한 이후 몇 주 동안 가혹한 반 아프간 난민 메시지로 비난을 받았다.
맨델은 난민에 관한 트윗에서 “알고리즘자들”을 언급했고 많은 사람들이 테러리스트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아프간 난민들이 “코비드”와 “아이 신부들”을 데려올 것이라고 주장하며 “제로” 난민들이 미국으로 들여보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으로 출발한 비행기에 탈레반 전사가 몇 명이나 타고 있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에 6만 명의 아프간 난민들을 다시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의 ‘난민’들의 환영을 응원하는 모든 기자들에게: 여러분은 악어들에게 계속해서 먹이를 줄 수
있지만, 결국에는 여러분도 잡아 먹힐 것입니다,” 라고 그가 트위터에 썼습니다. 백신 의무사항을
홀로코스트에 비교하는 트윗뿐만 아니라 이러한 논평은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지난 5월, 만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 난민 수를 늘릴 것이라고 발표한 후 그를 공격했다.

오하이오주

백악관은 월요일 2022 회계연도에 난민 상한선을 12만5천명으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초 바이든 행정부는 난민 상한선을 6만2천500명으로 상향조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 회계연도에 난민 상한선을 인상했음에도 불구하고, 2021 회계연도에 할당된 난민 최대 수의 약 8분의 1인 7,637명의 난민만이 미국에 입국했다.
국제난민기구에서 나온 기록들과 배들의 기록들은 만델의 외조부모 요제프와 페르난다 프리드만이 1949년 12월 이탈리아에서 미국으로 온 유대인 난민들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국제나치박해센터에 따르면 프리드먼스를 데려온 배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적어도 14,000명의 이민자들을 미국으로 데려온 군선이었다.
기록에 따르면 그들은 클리브랜드 유대인 가족 서비스 협회에 의해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클리브랜드 유대인 난민들 – 나중에 쿠바인, 소련인, 베트남 난민들이 클리브랜드 지역에 정착하는 것을 오랫동안 도왔던 단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