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타의 죽음은 시간이 흐르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요코타의 죽음은 시간이 흐르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요코타 시게루(가운데)가 2014년 6월 도쿄에서 열린 납치

문제에 관한 사진전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이야기하고 있다. (아사히 신문 파일 사진)
수십 년 전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의 귀환을 위한 장기 캠페인의

리더인 요코타 시게루(Shigeru Yokota)는 납북자 중 한 명인 딸을 다시 만나고 싶다는 간절한 소원을 이루기 전에 노쇠했습니다.

1970년대와 1980년대에 12명이 넘는 일본인이 납치되어 북한으로

이송된 것으로 가장 잘 알려진 요코타 메구미의 아버지인 요코타는 6월 5일 가나가와 현 가와사키에서 자연사했습니다. 그는 87이었다.

요코타의

토토사이트 그가 마지막 숨을 내쉴 때 느꼈을 깊은 슬픔과 좌절을 상상하는 것은 고통스럽습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북한의 무자비함을 규탄하고 일본 정부가 이러한 비인도적 행위를 종식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조치를 조속히 취할 것을 촉구합니다.

요코타 메구미는 1977년 13세 때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실종되었습니다. 국회가 그녀의 납북을 인정하는 데 20년이 걸렸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1997년 3월 북한에 의해 결성된 납북 피해자

가족 연합의 대표가 되었습니다. 아내 사키에와 함께 그들은 1,400명 이상의 납치 피해자들을 은둔국에서 구출하기 위한 노력을 주도했습니다. 전국적으로 문제에 대한 강의.more news

요코타 부부는 2차대전 종전 후 남편과 함께 북한에 갔다가 은둔국에 갇힌 일본 재일동포들의 일본인 부인들을 구출하기 위해 남측 납북자 가족들과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수많은 일본인들이 요코타 시게루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을 통해 북한에 대한 사실을 알게 되었고 희생자들에게 진심 어린 동정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깊은 부모의 사랑에 이끌리면서도 부드러움을 잃지 않고 딸을 되찾으려 했다.

요코타의

그는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일본의 길고 가혹한 전투의 상징이었습니다.

그의 죽음으로 강조된 또 다른 암울한 현실은 희생자와 그 가족의 고령입니다.

지난 2월에는 또 다른 납북자 아리모토 케이코의 어머니 아리모토 가요코가 향년 94세로 사망했다.

그녀의 남편 아키히로(91세)와 사키에 요코타는 현재 정부가 북한에 강제로 끌려간 것으로 인정한 미돌로 일본 납북자들의 유일한 생존 부모이다.

납치 문제 해결을 정부의 ‘최고의 정책 우선 과제’로 선언한 아베 신조 총리는 요코타의 사망에 대해 “가슴 아픈 슬픔을 느낀다”며 목표 달성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했다.

그러나 아베 정부는 지금까지 북한과 이 문제를 놓고 진지한 대화를 시작하는 데도 실패했다.

물론 책임은 북한의 불성실한 태도에 있다.

2002년 김정일은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수상과의 정상회담에서 요코타 메구미를 비롯한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두 정상은 향후 국교 정상화를 위해 납치 문제를 비롯한 모든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로 약속한 평양 선언문에 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