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대장동, 결국 특검 갈 수 밖에”…여권서도 ‘불가피론’


여권의 친노(친노무현) 원로로 꼽히는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과 관련해 “결국은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