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인형 ‘포스’ 너무 무서웠다”


배우 허성태가 10년 만에 제대로 빛을 봤다. 세계적인 배우로 거듭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허성태는 세계적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넷플릭스 화제작 ‘오징어 게임’에서 ‘…

Source